subscrever o vídeo do dia aeiou:
subscrição efectuada.
  • 조폭 ‘신20세기파’ 영락공원, 병원 난동 영상 “영화 친구로도 만들어져”

    teste
    FAVORITO
    3.00/5
    Partilha no teu site ou blog:

    지난 2001년 개봉돼 800만 명이 넘는 관객들이 관람한 영화 ‘친구’에 등장했던 부산의 대표적인 조직폭력배(조폭) 집단 신20세기파의 두목과 조직원들이 무더기로 붙잡혀 법정에 서게 됐다.

    부산지검 강력부(류혁 부장검사)는 20일 부산 지역 거대 폭력조직인 신20세기파 두목 홍 모(39) 씨 등 조직원 11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단체 등의 구성 및 활동)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배 모(23) 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20세기파는 1980년대 부산 중구 남포동 일대 유흥가를 기반으로 구성된 후 수차례 와해 및 재결성 과정을 거치면서 30년 가까이 명맥을 이어온 범죄단체. 이번에 검거된 홍 씨는 정 모(63)·안 모(61) 씨 및 하 모(45) 씨에 이어 2006년 이 조직의 3대 두목으로 활동해 왔다.

    신20세기파는 영화 친구에서 영화배우 장동건이 행동대장급 조직원 ‘동수’역으로 출연해 세간에 널리 알려진 바 있다. 이 영화에는 1993년 7월께 신20세기파의 세력 확장을 견제하던 칠성파 조직원들이 신20세기파 행동대장 정 모(당시 33세) 씨를 부산 중구 보수동 노상에서 흉기로 10여 회 무차별 난자해 살해한 사건을 묘사한 장면이 나온다.

    두목 홍 씨는 2009년 11월 중순 경남 밀양 상남농협 조합장 선거 당시 조직원 20여 명을 동원해 한 후보에게 린치를 가해 전치 8주 상당의 중상을 입힌 혐의가 인정됐다.

    홍 씨는 또 2011년 10월 초에는 조직원 7명을 동원해 경북 경주 지역 사찰인 현광사의 내부 분쟁에 개입해 반대파 승려들을 야구 방망이 등으로 때려 전치 9~15주에 이르는 중상을 입힌 혐의도 적용됐다.

    신20세기파는 2006년 1월에는 조직원 60명이 회칼, 손도끼 등을 들고 부산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난입해 칠성파 조직원들과 난투극을 벌인 이른바 ‘영락공원 사건’을 일으키기도 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신20세기파는 여러 차례에 걸쳐 수사기관의 단속을 받았음에도 그 동안 남포동 일대를 근거지로 삼아 불법 오락실 운영, 각종 퇴폐업소를 상대로 한 금품 갈취 범행 등을 조직적으로 저질러 왔다”며 “검거된 조직원들 중에는 고교 시절 야구, 레슬링, 유도, 복싱, 태권도 등 운동 선수 출신자들이 상당수 포함돼 엘리트 체육 교육의 문제점이 확인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이번에 기소된 신20세기파 일부 조직원들은 홍 씨가 지난 4월 초 구속되자 “두목이 잡혔는데 부하가 자유로이 바깥에서 활보하는 것은 의리에 반한다”며 스스로 검찰에 찾아와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홍 기자 jhp@busan.com

Comentários

A preparar comentários...
  • portal aeiou.pt

    Chat Bla Bla

    mail grátis aeiou    zap aeiou

  • Área Pesso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