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ever o vídeo do dia aeiou:
subscrição efectuada.
  • 라리사 이어 엄다혜까지… 엄다혜 알몸 말춤 공약 지켰지만?

    teste
    FAVORITO
    3.00/5
    Partilha no teu site ou blog:

    국제신문 뉴스&이슈 구독하기 http://goo.gl/FFQL4
    국제신문 근교산&기획특집 구독하기 http://goo.gl/SM0fM
    ——————————————————————–
    제18대 대통령선거 운동 기간 투표율이 높으면 알몸으로 말춤을 추겠다고 공약한 한 여성 연극배우가 부산에서도 이를 실행했다. 이를 놓고 투표 독려를 빙자해 연극 홍보에 활용했다는 비난과 함께 공약을 지킨 배우들을 두둔하는 시각도 있다.
    24일 오후 부산 남구 대연동 경성대 비너스홀 무대에 오른 연극 ‘교수와 여제자 2′에 출연한 연극배우 엄다혜(여·35) 씨는 알몸으로 말춤을 추는 등 누드 퍼포먼스를 펼쳤다. 알몸 말춤 공약 실행은 이날 3회 마련된 무대 공연(오후 3, 5, 7시)이 끝날 때마다 진행됐다. 이 연극배우의 이색공약 실행 현장을 보러 온 관객들은 170석의 객석을 매번 채웠다.
    커튼콜이 시작되자 엄 씨가 나와 싸이의 강남스타일 음악에 맞춰 말춤 퍼포먼스를 펼쳤다. 관객들도 박수를 치며 호응을 보내기도 했다.
    앞서 엄 씨는 대선 투표율이 75%가 넘으면 알몸으로 말춤을 추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엄 씨는 애초 지난 21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알몸 말춤공연을 준비했지만 공연음란죄 등 법적인 제재로 무산되자 공연장 안에서 말춤을 추는 것으로 대체했다.
    극단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약속한 모든 공약을 지켰으면 하는 바람에서 알몸 퍼포먼스를 벌이는 것”이라며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약속한 공약을 지켰다”고 말했다. 지난 20일에는 서울 대학로 비너스홀에서 진행된 연극 ‘교수와 여제자 3′ 출연진들도 공연이 끝난 뒤 알몸으로 말춤을 췄다.
    이에 대해 투표 독려라는 기본취지는 좋지만 지나친 상술이 아니냐는 시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이모(31) 씨는 “투표율이 올랐으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는 공감하지만 투표가 장난도 아니고 연극홍보를 위한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배우들도 단체로 공약을 지켰는데 대통령도 당연히 대선공약을 지켜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Comentários

A preparar comentários...
  • portal aeiou.pt

    Chat Bla Bla

    mail grátis aeiou    zap aeiou

  • Área Pessoal